홈> 류마티스 >재발성류마티스

재발성 류마티즘이란 대개 한 두 군데의 관절이나 여러 곳의 관절이 돌아가면서 아프고 붓는 병입니다. 관절이나 관절 주위가 갑자기 아프면서 빨갛게 부어 오르고 만져보면 따뜻한 느낌이 있습니다. 드물게 어떤 환자는 미열을 느끼기도 합니다. 통증은 아주 심하거나 또는 둔한 통증 정도로 나타나며 대개 2-3일 지나면 없어집니다. 관절염이 없어지고 나면 수 주일에서 몇 년 동안 증상이 없다가 갑자기 다시 나타나므로 재발성 류마티즘이란 병명이 붙었습니다.
 
재발성 류마티즘은 한 두군데 돌아가면서 생기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 질환은 류마티스 관절염과 다른데, 류마티스 관절염은 대개 여러군데 관절이 좌우 양쪽에 오며 6주 이상 오래 지속되는데 반해 재발성 류마티즘은 대개 한 두 군데에 생기며 여러군데에 생기더라도 돌아가면서 생기고 한꺼번에는 잘 생기지 않습니다. 통증이 대개 수 일 내에 소실되며 증상이 전혀 없는 기간이 대부분입니다. 류마티스 관절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류마티스 인자가 거의 나타나지 않는 것도 차이점입니다.

대개 수년 또는 수십년이 지나도 류마티스 관절염과는 달리 관절의 변형이 오지 않는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관절외엔 전신 증 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습니다. 따라서 류마티스 관절염보다는 훨씬 증상이 가벼운 질환입니다.

재발성 류마티즘은 30-40대에 흔하며, 외국의 경우에는 여자가 많은 것으로 되어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오히려 남자에게서 더 많이 볼 수 있습니다. 한가지 이 재발성 류마티즘은 약 30-40%에서 류마티스 관절염으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어떤 환자들이 류마티스 관절염이 되는가 하는 것은 아직 모르고 있으며, 류마티스 관절염 으로 넘어 가는데 걸리는 기간도 일정하지 않으므로 정기적인 검사와 의사의 진찰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재발성 류마티즘의 진단
  유사한 증상을 일으키는 류마티스 질환이 많고 다른 질환과도 구분해야 하므로 일반 혈액검사 뿐만 아니라 특수 면역검사, X선촬영 등의 검사가 필요합니다. 그러나 이와 같은 검사보다도 의사의 문진과 진찰이 더욱 중요합니다.
재발성 류마티즘은 무릎, 손목, 손가락등 특히 한 두 개의 관절에서 갑자기 나타나는 통증과, 관절 또는 그 주위가 빨갛게 부어 오르며 대개 일 주일을 넘기지 않습니다.
이 시기가 지나면 또 전혀 아프지 않는 기간이 수 일에서 수 개월 또는 몇 년이나 지속되다가 재발을 반복하는 것이 특징이므로, 이럴 때 이 병을 의심할 수 있으며 이때 검사를 해보면 대개 이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재발성 류마티즘은 완치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환자들이 생각하는 완치란 약 몇 번 먹고 또는 수술 등으로 병이 완전히 좋아져서 의사의 치료를 받지 않게 되는 것을 말하는 것인데, 재발성 류마티즘은 대개 며칠 아프다가 전혀 아프지 않다가 다시 재발하는 것을 반복하므로 꾸준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류마티스 관절염과는 달리 몇년 또는 몇 십년이 지나도 관절의 변형이나 기능 장애가 거의 오지 않으므로 여유 있는 마음자세를 가지고 잘 조절하신다는 생각으로 치료를 받는 것이 현명한 방법입니다.

재발성 류마티즘의 치료는 다음과 같습니다.
  재발성 류마티즘의 주된 치료는 약물치료로서, 여러 가지 약제들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항염증 약제인 소염진통제와 부신피질호르몬 제제(스테로이드)가 급성기의 증상을 해소하기 위해 사용됩니다. 그러나 증상이 심하거나 자주 발생하는 경우 또는 소염진통제에 반응이 없는 경우에는 류마티스 관절염의 치료에 사용되는 약제들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물론 적절한 휴식과 안정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겠지요. 또한 재발성 류마티즘이 류마티스 관절염으로 진행될 수도 있으므로 정기적인 의사의 진찰과 검사가 필요합니다.